로고

Since 1980.

천마산

천마산(天摩山)은 남양주시의 한가운데에 우뚝 자리 잡고 있는 높이812m의 산으로, 남쪽에서 천마산을 보면 산세가 마치 달마대사가 어깨를 쫙 펴고 앉아있는 형상을 하고 있어 웅장하고 차분한 인상을 준다.
산이 높아 겨울에는 흰눈으로 덮여 설산을 이루고, 봄에는 신록이 아름다우며, 여름철에는 짙푸른 녹색을 때고 가을이면 단풍이 그림같이 물들어 사시사철 아름답다. 서울에서 가까우면서도 산세가 험하고 봉우리가 높아 과거 임꺽정이 이곳에 본거지를 두고 마치고개를 주무대로 활동했다고 전해진다.

전설에 따르면, 고려 말 이성계가 이곳에 사냥을 나왔다가 산세를 살펴보니 산이 높고 매우 험준해 지나가는 촌부에게 이 산의 이름을 물었는데 촌부는 “소인은 무식하여 모릅니다.”라고 대답하자 이성계는 혼잣말로 “인간이 가는 곳마다 청산은 수없이 있지만 이 산은 매우 높아 푸른 하늘에 홀(笏,조선시대에 관직에 있는 사람이 임금을 만날 때 조복에 갖추어 손에 들고 있던 물건)이 꽂힌 것 같아 손이 석자만 더 길었으면 가히 하늘을 만질 수 있겠다”라고 한데서 천마산(하늘을 만질 수 있는 산)이라는 이름이 비롯되었다고 한다.

천마산 정산 서남쪽 인근에는 높은 절벽바위가 있는데, 이곳 사람들은 이 바위를 약물바위라고 부른다.
이 바위에서는 연중 끊이지 않고 샘물이 솟아올라서 약물바위샘이라고 한다. 이렇듯 천마산은 숲이 울창하고 물맛 좋은 약수터가 많아 하루 산행코스로 각광받는 산이며, 청소년들의 건ㄱ강과 정서 함양을 위한 천마산심신수련장, 가족단위 야영장 등의 시설을 완비한 천마산스키장이 개설 되어 있어 다양한 레저를 즐길 수 있다.
한편, 남양주문화원에서는 매년 음력 3월 3일 삼짇날에 시민의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천마산산신제를 올리고 있어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체험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